충북체육고등학교 로고이미지

종목소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역도

  •  고대 그리스 시대나 그 이전부터 돌과 같은 무거운 것을 들어 올리는 경기가 있었다. 역도 경기가 그 형태를 갖추기 시작한 것은 1800년대부터이다.

     1869년 제1회 올림픽 대회에서는 역도가 체조의 한 부분으로 다루어졌는데 그 종목은 한손에 의한 저크와 두 손에 의한 저크가 있었을 뿐이다. 또한 현재와 같은 체급도 없었다. 1920년 제7회 올림픽 대회부터 독립된 경기로 인정을 받았으며 이때에는 5개 체급으로 나누어 체중별로 경기를 하게 되었다. 드디어 1928년 제 9회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양 손에 의한 프레스(추상), 스내치(인상), 저크(용상)의 세 종목이 채택되었다. 그러나 추상 종목은 1973년부터 폐지되었다.

     현재와 같은 역도가 우리나라에 첫 선을 보인 것은 1928년 역기라는 칭호를 가지게 된 후이다. 1936년에는 조선 역기 연맹이 조직되었으며 1946년 해방 후 조선 역도 연맹이 발족되었고 다음해인 1947년에 우리나라 역도 사상 최초로 세계 역도 선수권 대회에 출 전하게 되었다. 올림픽에서 한국선수가 처음 출전한 것은 14회 (1948년) 런던 대회 때이며 이때 김성집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 인상 (Snatch)
  •  바벨은 선수다리 앞에 수평으로 놓여 진 상태에서 손바닥이 밑으로 향하도록 해 바벨을 잡고 다리를 벌리거나 구부리면서 한 번의 동작으로 바닥에서 머리 위까지 양팔이 쭉 펴지도록 들어 올린다.
     심봉이 몸통을 따라 연속동작으로 올라가고, 드는 동안 발 이외의 어느 부분도 바닥에 닿아서는 안 된다. 들어 올린 바벨은 심판이 심봉을 경기대에 내려놓으라는 신호를 보낼 때까지는 팔과 다리가 쭉 펴지고 발이 동일선상에 있는 상태에서 최종적으로 부동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심봉이 선수의 머리끝을 지날 때까지는 손목을 뒤집지 말아야 한다.
     선수는 적절한 때에 다리를 벌리거나 웅크린 자세에서 원래 상태로 복귀하여 양발을 동일선상에 놓고 몸통과 바벨을 수평으로 평행이 되게 한다.
     심판은 선수가 몸 전체를 완전히 부동자세로 하자마자 바벨을 내리라는 신호를 보낸다.
■ 용상 (Clean and Jerk)
  • ▶ 제 1동작 (Clean)
     바벨은 선수다리 앞에 수평으로 놓여 진 상태에서 손바닥이 밑으로 향하도록 해 바벨을 잡고 다리를 벌리거나 구부리면서 한 번의 동작으로 바닥에서 어깨까지 끌어올린다. 이 연속동작 수행 시 심봉이 무릎과 넓적다리를 따라 스쳐 지나갈 수 있다. 최종자세 전에 심봉이 가슴에 닿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나서 심봉을 쇄골이나 젖꼭지 위 가슴 혹은 완전히 구부려진 팔에 의지한다. 양발은 제 2동작(Jerk)을 하기 전에 다리를 편 상태로 동일선상으로 복귀시킨다. 선수는 적절한 때에 원래자세로 돌아와 양발을 동일선상에 놓고 몸통과 바벨을 수평으로 평행이 되게 한다.

    ▶ 제 2동작 (Jerk)
     선수는 양다리를 구부리고 바벨을 양팔을 수직으로 뻗어 완전히 편상태까지 가져오도록 양팔뿐만 아니라 양다리를 편다.
     양팔과 양다리를 편 채로 양발을 동일선상으로 복귀시키고 심봉을 경기대에 내려놓으라는 심판의 신호를 기다린다.
     심판은 선수가 몸 전체를 완전히 부동자세로 하자마자 바벨을 내려놓으라는 신호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