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암초등학교 로고이미지

성암앨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생명의 텃밭 소식
작성자 장병철 등록일 18.10.31 조회수 45
첨부파일

학교에 여러가지 작물을 직접 파종하고 가꾸고 관찰하고 수확할 수 있는 텃밭이 있다는 것은 아이들에게 큰 선물입니다. 저희 학교도 작지 않은 약 1000여 평의 밭이 있답니다! 방울토마토, 가지, 오이, 호박, 옥수수 등등 벌써 수확하고 직접 맛 본 채소들이 여러가지입니다. 며칠 전 1, 2학년 밭에서 고구마를 캐었어요. 고구마가 어찌나 큰지 아이들 얼굴만한 것들이 많이 나왔어요. 본인들이 파종한 밭에서 엄청난 보물을 본 아이들의 “와!! 대왕고구마다!!”, “야~~! 진짜 고구마가 있어!” 같은 탄성이 들리시나요? 양이 얼마나 많은 지 전교생이 쪄먹고 집으로 몇 개씩 가져갈 정도였습니다. 저도 2학년 선생님께 고구마 몇 개를 얻었답니다! 그리고 그 고구마들을 가지고 오늘 띠앗 동아리 시간에 가정에서 간단하지만 극강의 단맛을 자랑하는 디저트를 만들었습니다. 제가 담당하고 있는 동아리가 “놀이랑 요리랑”이라는 요리 동아리거든요. 글을 읽으시는 학부모님들도 가정에서 아이들과 해 보시면 노력 대비 맛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 깜찍 놀라실거에요~
어떻게 만드냐구요? 고구마를 깍뚝 썰어 물에 30분 정도 담가서 녹말을 빼고요. 우유:유크림100%무가염버터:설탕=1:0.4:0.3의 비율로 고구마가 잠길 정도로 냄비에 붓습니다. 센불로 끓이다가 거품이 올라오면 중불 이하로 줄이고 졸여 줍니다. 원하는 농도가 되면 불을 끄고 달콤함을 즐깁니다!! 어때유? 쉽쮸?^^ 버터는 가공버터 쓰시면 안됩니다! 유크림 100%짜리 쓰세요!
다음은 텃밭의 배추를 가지고 김장하는 날 보쌈고기 삶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10월의 마지막 밤에 오늘보다 내일이 더 행복한 성암초 행운부장이었습니다~
이전글 2018. 성암 누리봄밴드 버스킹 공연
다음글 2018. 성암다가감행복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