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당초등학교 로고이미지

돌봄교실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봄나들이
작성자 신인경 등록일 19.04.26 조회수 82
첨부파일

 사과 꽃이 하나씩 붉은 꽃봉오리를 열기 시작했습니다.

봄비 그친 하늘은 맑고 방과 후 수업이 결강이라 아이들과 함께 학교 주변 과수원으로 산책을 나갔습니다.

 “사과 꽃과 잎을 자세히 살펴보자.“

사과 꽃은 붉은 꽃봉오리가 다닥다닥 5-6개가 붙어 있고 꽃봉오리가 펼치면 사과처럼 하얀 속살이 꽃잎 속에 들어있습니다.

부지런히 꽃을 활짝 피운 가지도 있습니다.

이것들 중 제일 튼실한 꽃봉오리 하나만 남기고 다 따줘야 해.”

코를 들이대며 냄새를 맡던 아이가 선생님, 사과 냄새가 나요합니다. 다음 주가 돼야 사과 꽃이 만개할 것 같습니다.

 과수원을 지나 인삼밭에선 차양 아래로 고개 든 인삼 잎도 보고, 애기똥풀을 꺾어 노란 색으로 손톱을 치장해 봅니다.

작은 다리 아래로 흐르는 개울에 이르러서는 분주히 헤엄쳐 다니는 모래무지, 버들치 등 민물고기들을 보며 탄성을 지릅니다.

학교 가까이 사는 영민과 민호가 자기 집에 가 보자고 해서 아이들 걸음으로 결코 가깝지 않은 친구 집도 다녀왔습니다.

 SDC14179

SDC14188

SDC14189

SDC14183

SDC14180

돌아오는 길이 꽤 멀어 힘이 빠져 지치기는 했지만 봄나들이 한 번 잘 했습니다
.

 

이전글 목장 꾸미기 (1)
다음글 작은 정원을 만들면서